셀트리온, 졸레어 바이오시밀러 임상 1상 돌입
셀트리온, 졸레어 바이오시밀러 임상 1상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이 알러지성 천식과 만성 두드러기 치료제의 임상 1상을 본격화한다.

셀트리온은 안전성과 약동학 평가를 위한 졸레어 바이오시밀러 CT-P39(성분명: 오말리주맙)의 임상 1상을 시작하며 2020년 상반기 안에 글로벌 임상 3상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졸레어 바이오시밀러의 임상 3상을 2022년까지 마치고 조기에 상업화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졸레어는 제넨테크와 노바티스가 개발한 항체 바이오의약품이다.

의약품시장 조사기관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졸레어는 2018년 말 글로벌 매출 3조3천억 원을 낸 블록버스터 제품이다.

셀트리온은 졸레어의 글로벌 매출 가운데 70%를 차지하는 미국에서 물질 특허 만료가 2018년 12월에 만료된다는 점에 주목해 바이오시밀러인 CT-39의 개발에 들어갔다.

CT-P39는 셀트리온이 바이오시밀러 가운데 현재 임상을 진행하는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CT-P17과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CT-P16에 이어 6번째로 임상에 들어가는 항체 바이오시밀러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졸레어는 지난해 미국 식품의약국으로부터 혁신치료제로 지정됐으며 오리지널 의약품 개발사도 제품의 혁신성을 바탕으로 적응증 확장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바이오의약품”이라며 “더 많은 환자가 이른 시일 안에 합리적 비용의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졸레어 바이오시밀러 선도자 지위 획득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