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토피 등 환경질환 가평서 치유하세요”
“아토피 등 환경질환 가평서 치유하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잣나무 울창한 상면에 ‘환경성질환 예방관리센터’ 문열어
아토피 가족캠프·환자들 숙박치유 등… 힐링명소로 조성

수도권 환경성질환 치유거점 역할을 할 가평군 환경질환 예방관리센터가 문을 열었다.

가평군은 15일 상면 행현리에 ‘환경성질환 예방관리센터’ 개관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

이날 개관식에는 김성기 군수를 비롯 송기욱 군의장 및 도ㆍ군의원, 관내 기관단체장, 지역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예방관리센터는 울창한 산림으로 이루어진 축령산과 서리산 자락 해발 450~600m에 위치한다. 수령 80년 이상의 잣나무가 많이 분포한 지역에 친환경 치유센터로 환경성질환 치유효과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예방관리센터는 총 사업비 3억7천만 원이 투입돼 지하 1층, 지상 2층, 전체면적 2천83㎡ 규모로 건립됐다. 지하 1층에는 치유존, 남녀 샤워실 및 목욕 체험실이, 지상 1~2층에는 관리사무실, 세미나실, 건강관리실, 숲속식당, 명상실, 맑은 공기방, 피톤치드방, 놀이방, 대강당 등이 마련됐다. 또 방문객들을 위한 휴양 숙박시설 3동 6실의 숙박동도 마련됐다.

이 곳에서는 어린이, 청소년, 성인 등을 대상으로 환경성질환 관련 강의ㆍ상담ㆍ진단 등이 진행된다. 산림욕장과 치유의 숲, 체험 학습장 등에서 치료ㆍ놀이ㆍ교육도 이뤄지며 천연재료 요리도 배울 수 있어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예방관리센터를 관리하게 될 가평군보건소는 개장과 함께 ‘신나게 놀자, 면역력 높이기’, ‘아토피야 나도 너를 안단다’, ‘다도명상’, ‘숲과 약속하기’, ‘잣나무야 나도 튼튼하단다’ 등 어린이들 위주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아토피 가족캠프 및 환경성질환 환자들의 숙박치유 프로그램등 다양한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

김 군수는 기념사를 통해 “최근 급격한 환경변화로 아토피 등 우리의 삶을 위협하는 각종 환경성 질환이 증가하고 있는 시기에 ‘자연의 선물, 자연의 치유인 숲의 약속’이 개관하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환경성질환으로 고통받는 이들에게 그 어느 시기보다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평=고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