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도 사건 조사하다… 1천억대 도박사이트 운영 일당 검거
절도 사건 조사하다… 1천억대 도박사이트 운영 일당 검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에 서버를 두고 총 도박자금 1천억 원 상당의 도박사이트를 운영해 얻은 범죄이익을 가상화폐를 통해 세탁한 일당이 검찰에 적발됐다.

수원지검 인권ㆍ지식재산범죄전담부(김욱준 부장검사)는 도박공간 개설 등의 혐의로 A씨(40)를 기소 중지하고, 인터폴을 통해 적색수배 했다고 9일 밝혔다.

또 그가 얻은 범죄이익을 건네 받아 자금을 세탁한 A씨의 내연녀 B씨(36)와 동서 C씨(34)를 범죄수익 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A씨는 2017년 12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해외에 서버를 두고 필리핀 호텔 카지노를 생중계하는 방식의 속칭 ‘아바타 카지노’ 등 도박사이트를 운영해 1천억 원 상당의 도박자금을 입금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번 사건 수사는 단순 절도사건의 범인을 검거하면서 시작됐다. B씨의 지인 D씨(33)는 지난해 8월 화성 동탄 소재 B씨의 집에서 지내다가 붙박이장에 있던 7천800만 원을 훔쳐 달아났다.

검찰은 붙잡힌 D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훔친 돈이 도박사이트 범죄수익이라는 진술을 확보, 절도 피해자였던 B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 후 수사를 통해 사건의 전모를 밝혀냈다. B씨와 C씨는 A씨로부터 받은 돈을 가상화폐에 투자해 자금세탁을 하는 동시에 거액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A씨의 도박사이트에 입금된 자금 1천억 원 중 360억 원 상당이 서울, 경기 남부 등 여러 곳에서 현금으로 인출된 점으로 미뤄 자금세탁 공범이 더 있을 것으로 판단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