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농업기술원의 아쿠아포닉스 전용 여과장치 특허기술, ㈜이산엠텍에 이전
경기도농업기술원의 아쿠아포닉스 전용 여과장치 특허기술, ㈜이산엠텍에 이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후 경기도농업기술연구원에서 열린 아쿠아포닉스 시연행사에서 연구원이 틸라피아를 수조에 풀고 있다. 아쿠아포닉스는 물고기의 배설물이 분해과정을 거쳐 채소에게 영양분이 공급되는 물고기 양어기술과 채소 수경재배 기술을 융합한 친환경 기술이다. 윤원규기자
25일 오후 경기도농업기술연구원에서 열린 아쿠아포닉스 시연행사에서 연구원이 틸라피아를 수조에 풀고 있다. 아쿠아포닉스는 물고기의 배설물이 분해과정을 거쳐 채소에게 영양분이 공급되는 물고기 양어기술과 채소 수경재배 기술을 융합한 친환경 기술이다. 윤원규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이 해양수산자원연구소와 공동연구한 아쿠아포닉스 전용 여과장치 특허기술을 ㈜이산엠텍에 25일 이전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공동연구에서 개발한 여과기는 물고기에 해로운 아질산, 암모니아와 같은 유해 성분을 채소가 이용할 수 있는 영양분으로 전환할 수 있는 장치다. 이 장치로 사용자가 아쿠아포닉스를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아쿠아포닉스는 물고기 양어기술과 채소 수경재배 기술을 융합한 친환경 기술로, 체험ㆍ교육ㆍ관광ㆍ치유농장 등 6차 산업 적용이 가능하다. 특히 친환경 농산물을 소비자에게 직접 공급할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다.

도농기원은 이날 기술이전과 함께 아쿠아포닉스 산업화를 위한 세미나와 발전방안 토론회를 가졌다. 행사에는 시군 공무원, 농어업인 등 80여 명이 참석했으며, 향후 농업인을 중심으로 연구모임도 결성할 예정이다.

농업기술원 조창휘 원예연구과장은 “지속가능한 생태 순환 농법의 아쿠아포닉스 모델을 지속적으로 개발하여 새로운 농가 소득원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