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진인사 과정서 시장 측근이 금품 요구”… 과천시 서기관, 행감장 폭로 ‘파문’
“승진인사 과정서 시장 측근이 금품 요구”… 과천시 서기관, 행감장 폭로 ‘파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수사의뢰 검토… 노조, 진상조사 요구
지목 당사자 “사실 무근… 인사 개입도 안 해”

과천시 한 간부가 승진하는 과정에서 시장의 측근으로부터 금품을 요구를 받았다고 밝혀 파문이 일고 있다.

금품 요구 당사자로 지목된 A씨는 지인이 한 번 만나보라고 권유해 해당 간부를 만난 적은 있으나 금품을 요구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해 사실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21일 과천시 행정사무감사에서 제갈임주 의원이 서기관인 B씨에게 “서기관 승진인사 때 시장 측근으로부터 금품 요구를 받았느냐”고 질문하자 B서기관은 “그렇다”라고 답변했다. 특히 B서기관은 금품을 요구받은 이후 총무과에 승진인사에 문제가 있다며 이를 시정해 달라는 의견서까지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B서기관의 승진 금품 요구 폭로에 과천시의회는 시 인사가 공정하지 못했다는 의미하는 것이라며 중론을 모아 수사의뢰를 검토하고 있다.

제갈임주 의원은 “이번 금품수수 요구는 B서기관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그동안 사무관 승진 등에도 개입했을 개연성이 높다”며, “현재 의회 차원에서 수사의뢰를 검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과천시 노조도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노조는 24일 성명서를 통해 “인사 때마다 A씨가 비선실세처럼 입에 오르내렸다. 이번 폭로로 단순 의혹이 아니라 실체가 존재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는다면 전임 시장 시절 본인의 능력을 발휘해 승진했던 공무원들까지도 의심의 눈초리를 받게 될 뿐만 아니라 과천시 공직자 전체가 의심을 받게 된다”고 우려했다.

이어 “제3자 뇌물공여를 요구한 사람은 물론이고 필요하다면 전임 시장과 관련 공무원, 승진자들을 전부 조사해 진상 규명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A씨는 “B서기관이 지방선거를 1개월 앞둔 지난해 5월 승진을 했는데, 당시는 시장과 관계를 맺지 않고 지냈던 시기였다”며 “B서기관을 지인의 부탁으로 만난 사실은 있으나, 금품을 요구한 사실은 없다”고 해명했다.

특히 A씨는 “그동안 과천시 공직사회에서 자신이 인사에 개입했다는 설이 있었으나 실제로 승진 등 인사에 직접적으로 개입한 사실은 없다”고 덧붙였다.

과천=김형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