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문화재단ㆍ(사)아태평화교류협회, 오는 28일 수원역서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 봉환 사진 전시회> 진행
경기문화재단ㆍ(사)아태평화교류협회, 오는 28일 수원역서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 봉환 사진 전시회>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제징용 피해자 유해송환 모습


경기문화재단과 (사)아태평화교류협회가 일제 강점기 강제동원 희생자 사진전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 봉환 사진 전시회>를 준비했다.

오는 28일까지 수원역사 2층 특별전시장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는 올해 3ㆍ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경기도민들에게 강제동원 희생자의 참상을 알리고 이들을 추모하고자 기획됐다.

아태평화교류협회에 따르면 일제 강점기에 강제동원 된 한인은 총 800만명(국내 650만, 국외 150만)에 이르며, 이중 위안부는 20만명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난 2009년, 2010년, 2012년 세 차례에 걸쳐 일본에서 177위의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을 봉환하였으나 아직 봉환하지 못한 채 일본에 남겨져 있는 유골 또한 약 3천위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시에서는 강제동원 피해 현장의 참상과 희생자 유해 발굴부터 모국 송환까지의 지난한 과정을 담은 사진 총 44점이 전시된다. 이와 함께 전시장내 ‘추모의 벽’이 따로 마련돼 관람객들이 직접 강제동원 희생자들의 넋을 기릴 수 있다.

강헌 재단 대표이사는 “잊어서는 안될 우리의 아픈 상처를 되돌아 보는 자리“라면서 “이번 전시가 일제에 의해 고통 받은 희생자분들에 대한 기억과 위로를 넘어 동시대의 우리 모두에게 치유와 회복, 나아가 꿈과 희망의 미래를 준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부수 아태평화교류협회장도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란 없다”면서 “다시는 같은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올바른 역사관을 확립하고, 다시금 나아갈 힘과 방향이 되어줄 것을 희망한다”고 전했다.

송시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