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빌라 단지에도 '적갈색 수돗물'… "원인 조사 중"
광주 빌라 단지에도 '적갈색 수돗물'… "원인 조사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한 빌라단지 가정집의 수돗물 필터가 변색해 있다. 연합뉴스
광주시 한 빌라단지 가정집의 수돗물 필터가 변색해 있다. 연합뉴스

인천과 서울 문래동 일대에서 ‘붉은 수돗물’이 잇따라 나온 데 이어 광주시 송정동의 한 빌라 단지에서도 적갈색 수돗물이 공급된다는 민원이 제기됐다.

21일 시에 따르면 송정동 A 빌라 단지(전체 400여가구) 16가구에서 최근 한 달 사이 적갈색 수돗물이 나온다는 민원이 잇따라 접수됐다.

한 주민은 "수돗물에 흰 천을 대고 10분 정도 있으면 천색이 변한다. 필터도 하루 만에 색깔이 변한다"며 "관계기관에서 나와 수질검사를 했는데 아무 이상이 없다며 써도 된다고 했지만, 걱정된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탁도, 잔류 염소 등 5개 수질 항목 검사에서는 일단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수자원공사 한강권역본부에서 59개 수질 항목에 대해 정밀조사를 진행하고 있고 다음 주께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며 "결과에 따라 즉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시는 2009년부터 수자원공사에 관내 상수도 관리를 위탁하고 있으며 A 빌라 단지 외에 집단 민원이 제기된 곳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