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올해 내수판매 17년 만에 ‘역대 최고’
현대·기아차, 올해 내수판매 17년 만에 ‘역대 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ㆍ기아차의 올해 국내시장 판매량이 지난 2000년 그룹 출범 이후 역대 최고기록을 세웠다.

16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지난 1∼5월 내수판매는 현대차가 32만 3천126대, 기아차가 20만 465대 등 모두 52만 3천591대로 집계됐다. 이는 2002년에 기록한 역대 최고 기록(51만 7천900대)을 17년 만에 경신한 것이다.

회사별 1∼5월 내수판매를 보면 현대차가 2002년에 33만 5천704대로 사상 최고치 기록한 데 이어 올해 역대 2위로, 17년 만에 30만대를 돌파했다.

기아차는 지난해 22만 1천700대로 역대 최고 판매량을 기록했고, 2000년 그룹 출범 이후 처음으로 2016년 이후 4년 연속 1∼5월 누적 20만대 이상 판매를 이어갔다.

아울러 현대ㆍ기아차의 국내 1∼5월 누적 점유율(수입차 포함)은 72.6%로 2013년(73.4%)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2014년(70.4%) 이후 5년 만에 70%를 넘겼다.

이는 개별소비세 인하 연장으로 소비심리가 개선된 것과 함께 현대·기아차가 출시한 신차들이 국내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결과로 풀이된다.

현대기아차의 올 들어 월평균 판매량이 10만 4천718대를 기록해 이런 추세가 이어진다면 연간 판매량은 지난해 기록(125만 2천800대)을 뛰어넘을 것으로 관측된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