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 반찬' 반건조 꼴뚜기조림 비법…"미카엘, 완전 명품같아"
'수미네 반찬' 반건조 꼴뚜기조림 비법…"미카엘, 완전 명품같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수미네 반찬'. 방송 캡처
tvN '수미네 반찬'. 방송 캡처

'수미네 반찬'에서는 김수미가 순대볶음을 시작으로 반건조 꼴뚜기조림, 양파 장아찌, 모둠 장아찌, 오이지 등을 만들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프랑스로 간 최현석 세프를 대신해 이원일 세프가 출연했다.

김수미표 반건조 꼴뚜기 조림은 먼저 반건조 꼴뚜기에 물을 적당히 뿌려준다. 양조간장 2큰술, 다진마늘 1/3큰술, 매실액 반 큰술, 생강즙 1작은술, 홍고추와 청양고추는 잘게 썰어준다.

팬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달궈준다. 반건조 꼴뚜기와 잘라둔 홍고추, 청양고추를 함께 넣고 볶아준다. 만들어둔 양념장을 뿌려준다. 이어 꿀 1큰술을 넣어 코팅해준다. 참기름 1큰술과 통깨를 넣고 볶아주면 완성된다. 취향에 따라 편으로 썬 마늘을 넣는다.

여경래 셰프의 반건조 꼴뚜기조림을 맛본 김수미는 "무슨 중국의 유명한 요리 같지 않냐"며 "너무 맛있다. 밥을 부른다"고 극찬했다. 오윤아는 "무슨 요리 같다. 뭐 다른 거 넣었냐?"며 "깐풍기 같은 느낌이 난다"고 평했다.

이어 이원일 셰프의 반건조 꼴뚜기조림에서는 오윤아는 "이거는 단맛이 확 난다. 꿀을 반통을 넣은 거 아니냐"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미카엘 셰프의 반건조 꼴뚜기조림을 본 김수미는 웃음보를 터뜨렸다. 미카엘 셰프가 반건조 꼴뚜기조림을 한 마리씩 그릇에 장식한 것. 김수미는 "이거 명품 아니냐? 왠지 비싸 보인다"고 말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