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인천시 행정의 민낯, 붉은 수돗물 사태
[사설] 인천시 행정의 민낯, 붉은 수돗물 사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서구 일대의 ‘붉은 수돗물’ 사태가 10일째 이어지면서 피해 지역이 서구 전역을 포함해 영종 지역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 지난달 30일 시작된 이번 사태로 8천500가구가 피해를 보고 있으며 65개 학교가 자체 조리 급식을 중단했다. 불편을 호소하는 민원이 1만 건을 넘어섰고 이 물로 씻고 나서 피부질환이 생겼다는 신고가 100여 건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인천시는 아직도 원인을 밝히지 못하고 마시는 물 비용을 지원하겠다는 등 임기응변에 급급하여 인천시 행정의 민낯을 드러내고 있다. 초기에 미온적으로 대처하면서 주민의 불편이 가중되어 분노가 폭발하고 있다. 이번 사태는 5월30일 오후부터 서구 검암동 일대 지역에서 수도에서 붉은 물이 나온다는 신고가 이어지면서 시작됐다. 붉은 수돗물 때문에 초·중·고등학교 6곳에서 자체 조리 급식을 중단했으며, 주민들은 수돗물을 사용할 수 없어 큰 불편을 호소했다.
그 이후 서구 청라동에서도 붉은 수돗물이 나온다는 신고가 이어졌고, 급기야 서구 전역과 영종 지역으로 확대됐다. 이러한 사태에도 불구하고 초기에 인천시는 마셔도 문제없다는 공식 견해를 밝혀 이를 믿고 일부 주민들은 물을 마셨다. 이로 인해 주민들은 복통과 피부 발진을 호소했고 안일한 행정에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인천시는 수돗물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적극적인 대응으로 주민의 생명을 지키는데 행정 책임 다하지 못한 비난을 면하기 어렵다. 무엇보다도 안일한 대응과 소극적인 수습 자세는 시장을 비롯한 최고 책임자뿐만 아니라 일선 담당 공무원들의 복무 자세에 대한 혁신의 필요성을 제기하는 모습이다.
박준하 행정부시장의 현황설명으로 주민들이 안심하기에는 역부족일 뿐만 아니라 문제해결의 구체적인 방안도 제시하지 못했다. 노후수도관이 문제라고 하는 등 안일한 대응이 오히려 화를 더 키웠고 무능함을 민낯 그대로 드러내고 말았다. SNS를 통한 ‘긴급재난문자’ 조치도 우왕좌왕하는 모습으로 주민들의 불안감과 행정의 불신을 가중하는 결과를 초래했다.
국민의 생명줄인 수돗물 사태에 대한 구체적인 대응 매뉴얼 없이 임기응변으로 우왕좌왕하는 인천시의 무능함이 만천하에 드러난 것에 대한 적절한 책임과 조치가 뒤따라야 한다. 철저한 원인분석과 대응에 대한 적절성과 행정 책임을 규명해 재발 방지를 막고 사태에 대한 효율적인 대응체계를 준비해야 한다.
정부와 관련 기관의 전문가들이 참여한 정부조사반이 지난 7일부터 원인 규명에 들어갔다고 밝힌 것이 그 첫걸음으로 그 역할에 대한 기대가 크다. 철저한 원인 규명에서부터 완벽한 대응 매뉴얼의 정비를 통해 실추된 인천시 행정의 신뢰를 회복하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