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U-20월드컵서 기적같은 4강 신화 36년 만에 재현
한국 축구, U-20월드컵서 기적같은 4강 신화 36년 만에 재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무서운 뒷심으로 36년 만의 4강 신화를 재현했다.

한국 대표팀은 9일(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경기장에서 열린 세네갈과의 8강전서 ‘에이스’ 이강인의 1골 2도움 활약으로 연장전까지 3대3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대2로 승리했다.

이로써 1983년 이 대회 전신인 멕시코 세계청소년축구대회에서 일궜던 한국축구 최초의 세계대회 4강 신화를 36년 만에 아들 세대가 이뤄냈다. 한국은 오는 12일 새벽 3시 30분 에콰도르를 상대로 사상 첫 결승 진출에 도전한다.

이날 경기는 각본 없는 드라마이자 최고의 명승부였다.

‘죽음의 F조’에서 살아나 16강에서 ‘숙적’ 일본을 제친 한국은 전반 37분 선제골을 빼앗겼으나, 후반 17분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이지솔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이강인이 성공시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후반 31분 VAR 판독 끝에 다시 페널티킥 골을 내줘 패색이 짙던 한국은 후반 경기 종료 1분전 이강인의 코너킥을 이지솔이 헤딩골로 연결, 기사회생했다.

극적인 동점골로 연장에 돌입한 한국은 전반 6분 이강인의 그림같은 패스를 교체멤버인 조영욱이 차넣어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연장 후반 종료 직전 세네갈이 재동점골을 넣어 결국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한국의 선축으로 시작된 승부차기서도 1,2번 키커 김정민, 조영욱의 실축으로 패색이 짙었던 한국은 3,4번 엄원상, 최준의 성공과 상대 키커의 잇따른 실축으로 맞이한 2대2 동점 상황서 5번째 키커 오세훈이 킥을 성공시킨 반면, 상대 키커의 킥이 허공으로 날아오르며 거짓말 같은 역전 승리를 일궈냈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