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11일 LA 에인절스 상대 시즌 10승ㆍ통산 50승 도전
류현진, 11일 LA 에인절스 상대 시즌 10승ㆍ통산 50승 도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인 타자 오타니와 맞대결 예상

2019년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는 류현진(32·LA 다저스)이 시즌 10승과 개인 빅리그 통산 50승 사냥에 나선다.

미국 ESPN은 류현진이 오는 11일 오전 11시 7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다저스와 에인절스와의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인터리그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이날 류현진은 일본인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5)와 처음으로 투타 대결을 펼칠 것으로 예상돼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류현진은 올 시즌 12경기에 선발 등판, 9승1패, 평균자책점 1.35로 눈부신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에인절스전에서 승리를 추가할 경우 10승 고지에 올라서면서 개인 통산 50승을 달성하게 된다.

에인절스를 상대로 통산 3경기 2승에 평균자책점 0.83의 인상적인 투구를 펼쳤던 류현진으로서는 현재 페이스를 유지한다면 무난히 승리가 예상된다.

류현진은 오타니와는 메이저리그는 물론, 국가대항전서도 단 한 번도 맞대결을 펼친 적이 없다.

지난해 메이저리그에 입성해 숱한 화제를 불러일으키며 아메리칸리그 신인왕에 올랐던 오타니는 지난해 10월 팔꿈치 수술을 받은 뒤 올해는 타자로만 경기에 나서 8일까지 타율 0.240, 5홈런, 20타점을 기록 중이다.

한편, 류현진이 상승세를 이어가려면 오타니 뿐만 아니라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신·구 거포인 마이크 트라우트, 앨버트 푸홀스를 경계해야 한다. 류현진은 트라우트에 7타수 무안타, 푸홀스에 9타수 1안타로 매우 강했지만 결코 방심해서는 안되는 강타자들이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