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교수회, "조동성 총장 중징계해야"
인천대 교수회, "조동성 총장 중징계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대 교수회가 이사회에 조동성 총장에 대한 중징계와 대학 운영 정상화를 위한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인천대교수회는 30일 성명을 내고 징계 대상자인 조 총장 등에 대한 직무를 정지하고, 해임 이상의 중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수회는 “조 총장과 박종태 부총장 등 징계 대상자의 직무를 정지해 이사회의 징계 결정에 불필요한 영향을 주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이번 징계는 경찰 수사 결과와는 무관한 것으로 채용절차를 심각하게 위반한 행위 자체에 대한 징계임을 명확히 이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교육부 확인 결과 최종 징계와는 관계없이 수사 의뢰된 사실만으로도 교육부의 부정비리대학 수혜제한기준에 해당된다”며 “이런 엄정하고 위중한 상황을 직시해 교육부의 요구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추후 발생할 수 있는 대학운영의 위험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유병국 교수회장은 “법인 이사회와 대학본부의 무책임함으로 다시 한 번 구성원 전체가 고통받고, 대학 운영이 파행으로 치닫게 되지 않길 바란다”며 “만약 이 같은 상황이 발생한다면 교수회는 이를 더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사회는 지난 29일 이사 9명을 소집하고 조 총장에 대한 징계위원회 구성 등을 논의했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