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연예 한밤' 칸에서 기생충과 악인전을 만나다
'본격연예 한밤' 칸에서 기생충과 악인전을 만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칸 국제 영화제에서 만난 영화 '기생충'과 '악인전' 배우들을 만난다.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칸 국제 영화제에서 만난 영화 '기생충'과 '악인전' 배우들을 만난다. SBS

제72회 칸 국제 영화제로 향한 영화 '기생충'팀과 '악인전'팀. 그 생생한 현장을 담기 위해 '본격연예 한밤'이 프랑스로 떠났다.

28일 방송되는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칸 국제 영화제에서 만난 영화 '기생충'과 '악인전' 배우들을 만난다.

레드카펫 행사를 앞두고, 영화 '기생충'의 배우들이 '한밤'과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특히 배우 송강호가 봉준호 감독에 대해 입을 열었다고 하는데, 과연 송강호가 바라본 봉준호는 어떤 감독이었을까.

또한, 칸 국제 영화제에서 최초로 공개되는 영화 '기생충'의 표를 구하기 위해 국적을 불문하고 극장 앞에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었다고 한다. '기생충'의 배우들이 레드카펫에 등장하자 현장에 있던 많은 사람들이 한밤 큐레이터의 선창에 맞추어 배우 최우식의 이름을 부르며 단합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기생충'이 최초 공개되는 상영관에 박수갈채를 받으며 등장한 봉준호 감독은 영화 '설국열차'로 인연을 맺었던 배우 틸다 스윈튼과 반가운 인사를 나누며 남다른 우정을 드러냈다.

그리고 영화 상영 후, 기립박수가 쏟아지는 가운데 봉준호 감독이 마이크를 들고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말을 남겼다고 한다.

한편, 칸 바닷가에서 마동석을 만난 봉준호 감독이 '작아보일 수 있는 기회'라며 배우 마동석의 팔을 끌어안는 등 남다른 케미를 자랑했다. 마동석을 비롯한 '악인전'의 배우들은 '악인전'이 칸의 초청을 받은 이유에 대해 본인들의 생각을 솔직히 털어놓아 눈길을 모았다.

칸 국제 영화제에 다섯 번이나 초청을 받았다는 배우 송강호. 그가 출연한 작품이 경쟁부문에 오르면 누군가 꼭 상을 받았다고 하는데, 이번에도 '기생충'이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그 사실이 증명됐다.

황금종려상에 빛나는 영화 '기생충'팀과 통쾌한 액션으로 주목받은 영화 '악인전'팀이 제72회 칸 국제 영화제로 향한 그 생생한 현장을 오늘(28일) 오후 8시 55분 '본격연예 한밤'을 통해 만나본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