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시즌 바뀐다…비싼 경비ㆍ인파 피해 6월 여름휴가 인기
휴가시즌 바뀐다…비싼 경비ㆍ인파 피해 6월 여름휴가 인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휴가 시즌이 바뀌고 있다’

비싼 경비와 북적이는 인파를 피해 6월로 앞당겨 휴가를 떠나는 사람들이 급증하며 ‘7말8초=여름휴가’라는 인식이 깨지고 있다.

6월 해외여행 수요는 지난해 이미 7월과 8월의 수요를 추월한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하나투어에 따르면 최근 5년(2014∼2018년)간 6월 해외여행 수요는 2014년 10만 9천600명에서 지난해 17만 3천100명으로 57.9% 증가했다. 같은 기간 7월 해외여행 수요는 12만 6천 명에서 15만 8천400명으로 25.7% 늘었고, 8월은 13만 4천400명에서 16만 6천 명으로 23.5% 증가했다.

여름휴가 최절정기인 ‘7말 8초’(7월 마지막 주·8월 첫째 주) 해외여행 수요도 22.7% 늘어나는 데 그쳤다.

특히, 지난 2014년 7, 8월보다 한참 뒤졌던 6월 해외여행 수요는 2017년 16만 500명을 기록하며 7월(15만 7천900명)을 앞질렀다. 지난해에는 7월과 8월을 모두 추월했다.

7~8월 여름휴가 성수기에는 원하는 항공권이나 여행 상품을 구하기 어렵고, 항공료나 숙박비가 비싸 여행 경비가 늘어난다. 이에 알뜰 해외여행을 원하는 사람들이 6월을 휴가 시기로 선호하기 시작했다고 하나투어는 설명했다. 또, 주 52시간 근무 등으로 기업에서 연차 사용이 비교적 자유로워진 것도 6월 해외여행 수요 증가의 이유로 꼽혔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같은 여행을 성수기에 비싸게 가기보다 시기를 좀 앞당겨 6월에 저렴하게 가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면서 “최근 몇 년간 5~6월에 이른 무더위가 찾아온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