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면사' 측 "한지선 하차…대본 전면 수정·출연분 최대한 편집"
'초면사' 측 "한지선 하차…대본 전면 수정·출연분 최대한 편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한지선. 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한지선. 제이와이드컴퍼니

택시기사 폭행 사건으로 집행유예를 선고 받은 배우 한지선이 SBS 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하차한다.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제작진은 24일 "23일 늦은 저녁 소속사로부터 해당 사실에 대해 통보를 받았다"며 "당황스럽고 어려운 입장이지만, 최선을 다해 수습하기 위해 충분한 내부 논의를 거쳤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 결과 한지선이 공인으로서 자숙의 시간을 갖는 게 마땅하다고 판단, 한지선의 하차를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지선은 극중 스토리상 사건의 핵심적인 키를 쥐고 있는 조연 역할로 분량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었다"며 "대본 전면 수정과 해당 배우의 출연분량을 편집 및 삭제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반사전제작으로 진행돼 현재 30분 기준 28회까지 촬영이 진행돼 제작진은 일부 장면들이 방송 될 수 있는 점에 대해 양해를 부탁했다.

앞서 지난 23일 채널A에서는 "한지선이 지난해 9월 서울 강남구 한 영화관 앞에서 60대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연행된 파출소에서 경찰관의 팔을 무는 등 폭행해 집행유예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한지선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측은 이날 공식입장을 통해 "사건 경위를 떠나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며 깊게 반성하고 있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한지선 관련 공식 입장문이다.

'초면에 사랑합니다' 한지선 씨 관련해서 알려드립니다. 제작진은 23일 늦은 저녁 소속사로부터 해당 사실에 대해 통보를 받았습니다. 제작진도 당황스럽고 어려운 입장이지만, 최선을 다해 수습하기 위해 충분한 내부 논의를 거쳤습니다. 그 결과 한지선 씨가 공인으로서 자숙의 시간을 갖는 게 마땅하다고 판단, 한지선 씨의 하차를 결정했습니다.

한지선 씨는 극 중 스토리상 사건의 핵심적인 키를 쥐고 있는 조연 역할로 분량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제작진은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하여, 대본 전면 수정과 해당 배우의 출연분량을 편집 및 삭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러나 드라마는 반사전제작으로 28회(30분기준)까지 촬영이 진행된 상태로, 전면 재촬영은 다른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상황입니다. 기 촬영분에 한해서는 일부 장면들이 방송 될 수 있다는 점 깊은 양해 부탁드립니다. 해당 배우가 나오는 장면은 최소한으로 줄여서 방송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제작진은 향후 드라마 제작이 원만히 진행되고 시청자 분들께 좋은 작품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