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공장 도입 중소기업, 생산성 30%, 품질 44% 모두 증가
스마트공장 도입 중소기업, 생산성 30%, 품질 44% 모두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중소기업들의 생산성과 품질 등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중기부가 지난 2014~2017년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기업 5천3곳을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보급사업 성과분석’한 결과,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중소기업의 생산성이 평균 30% 높아졌다. 또 품질은 43.5% 향상됐고, 원가는 15.9% 감소했다. 납기 준수율은 15.5% 높아지는 등 전반적으로 기업 경쟁력이 높아졌다.

이에 따라 매출도 평균 7.7% 증가하고 고용도 평균 3명 증가했다. 반면 산업재해는 18.3%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소규모 기업의 스마트공장 사업 성과가 더욱 큰 것으로 나타났다. 10인 미만 소규모 기업의 경우 생산성이 39% 높아져 전체 평균(30%↑)보다 높았고, 품질·납기·원가 개선 효과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은 고용증가율이 84.9%에 달해 전체 평균 4.2%를 크게 웃돌았다.

매출액 10억 원 미만 기업의 경우 원가가 31.2% 감소해 평균(15.9%↓)보다 2배 상당 효과가 컸고, 생산ㆍ품질ㆍ납기 개선 효과도 두드러졌다. 업종별로 살펴봐도 소규모 기업의 비중이 높은 식료품 제조업, 목재 제조업 등의 성과가 대체로 컸다.

도입 수준별로는 도입 기업의 78.7%인 레벨 1~2(기초) 수준의 기업이 생산성 향상 효과가 가장 컸다. 다만, 품질ㆍ원가·납기 개선 효과는 최고 등급인 레벨 4 수준의 기업이 가장 컸다.

중기부는 이번 분석 결과를 앞으로 스마트공장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삼을 방침이다. 또 스마트공장의 조기 확산을 위해 전국 19개 제조혁신센터에서 지역별 성과보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이번 조사로 정부 8대 혁신성장 선도사업 중 하나인 스마트공장 보급사업의 높은 성과를 재확인했다”며 “소규모 기업에 대한 스마트공장 저변 확대와 함께 고도화된 공장을 구축하는 투트랙 전략을 펼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