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핀테크 축제 3일간 열린다
국내 최초 핀테크 축제 3일간 열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 DDP에서 23~25일 개최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김용범 부위원장은 23일 서울 중구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에서 열린 ‘Korea Fintech Week 2019’ 개막식에 참석했다. 사진 왼쪽부터 김대윤 한국핀테크산업협회장, 매트 딜 비자 글로벌 대표, 더글라스 페이건 안트 파이낸셜 대표,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 정유신 한국핀테크지원센터장, 김태영 전국은행연합회장.

국내 최초의 핀테크박람회인 제1회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가 서울시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의 일정으로 개막됐다. 행사는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이 주최하고 한국핀테크지원센터가 주관한다.

코리아 핀테크 위크는 핀테크에 대한 인식 확산, 예비창업자에게 기회 제공, 글로벌 핀테크 교류의 장 마련 등을 위해 준비됐다.

개막식에는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정훈·김병욱 의원, 최종구 금융위원장, 매트 딜 안트파이낸셜(알리바바의 핀테크 핵심기업) 국제사업그룹 대표, 매트 딜 비자 글로벌 전략파트너십 벤처부문 대표,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 등 국내외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했다.

최 위원장은 “세계경제와 금융의 패러다임이 바뀌는 지금의 대분기점을 대한민국이 ‘추격형 경제’에서 ‘선도형 경제’로 전환하고 금융강국으로 도약하는 기회로 삼기 위해 정부는 어느 때보다도 적극적인 전략으로 대응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최 위원장은 “3일간의 코리아 핀테크 위크 기간 동안 글로벌 핀테크와 금융산업의 미래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청사진을 그려내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코리아 핀테크 위크에서는 샌드박스 제도 등 핀테크 주제별 세미나를 개최해 각국의 정책사례를 공유하고 국내 정책추진에 있어 함의를 도출한다. 프로그램은 글로벌 핀테크 정책·동향, 샌드박스 글로벌 코리아, 핀테크와 4차산업 혁명, 인슈어테크, 자본시장과 핀테크 등이다.

특히, 보험·자본시장 등 핀테크 활성화가 필요한 분야에서의 규제를 살펴보고 이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 전시부스

또한, 핀테크 기업과 투자자간 연결 프로그램을 통해 투자유치 규모 확대(scale-up) 기회를 마련하고 해외진출을 위한 발판을 제공할 예정이다. 국내외 투자기관 200여명이 참석해 국내 우수 핀테크 기업들이 기업 및 혁신서비스를 소개하는 기업별 IR 행사와 상담회를 진행한다.

아울러, 핀테크에 대한 체험과 공유를 통해 핀테크 확산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핀테크 아이디어 공모전, 채용설명회 및 시니어·어린이·청장년층 금융교육 등이다.

행사장내 총 52개의 부스를 설치해 혁신적인 서비스를 국민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자리 마련했다. 국민을 대상으로 아이디어 공모전을 실시하고 대학생 등 예비취업자를 대상으로 핀테크 분야 업무 및 채용정보를 소개한다. 디지털 소외계층을 위한 맞춤형 핀테크 체험교육 프로그램도 실시한다.

금융위는 이번 코리아 핀테크 위크를 시작으로 매년 행사를 개최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행사로 만들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