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50대 부동산업자 양주시청 인근서 숨진채 발견…집단구타 흔적
‘실종’ 50대 부동산업자 양주시청 인근서 숨진채 발견…집단구타 흔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에서 실종신고가 접수된 50대 부동산 업자가 사망한 채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범행에 가담한 뒤 자살을 기도한 조직폭력패 2명을 검거해 수사를 펼치는 한편, 이번 사건의 주범인 조폭 부두목의 행방을 쫓고 있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20일 서울에서 실종신고가 접수된 A씨(56)가 21일 오후 10시 30분께 양주시청 인근의 한 주차장 BMW차량 안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당시 A씨는 얼굴 등에 집단 구타 흔적이 다수 발견됐다.
경찰은 앞선 19일 친형과 통화했던 A씨의 핸드폰이 다음날 성수대교 인도에서 발견되자 납치의심으로 판단해 서울청, 경기청, 광주청 등 전담 수사팀을 구성했다.

이후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B씨(65)와 C씨(56)가 차량을 몰고 지인 소유인 이 주차장에 BMW차량을 주차시킨 뒤 빠져나가는 모습과 다른 차량을 이용해 인근 모텔로 들어가는 모습을 포착, 이들을 용의자로 특정했다.

그러나 이들 역시 하루 뒤인 22일 오전 10시 30분께 주차장에서 10㎞ 가량 떨어진 양주시내 한 모텔에서 의식불명에 빠진 채 발견됐다.

모텔 내부에 흉기 등은 발견되지 않았으며, 이들이 복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수면제가 다량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 이들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며 의식을 회복함에 따라 경과를 지켜보며 이들의 관계 등 정확한 사건 경위에 대해 집중 수사를 벌일 예정이다.

해당 모텔 관계자는 B씨 등과 함께 투숙했던 60대 남성 D씨로부터 “신고해 달라”는 말을 전해 듣고 방을 확인한 뒤 119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달아난 조직폭력배 부두목으로 확인된 D씨가 이번 사건의 주범으로 보고 D씨의 행방을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D씨를 검거해야 명확한 사건 경위가 밝혀질 것”이라며 “B씨와 C씨가 발견된 모텔에선 흉기 등 살해 흔적은 없었고 수면제만 발견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종현ㆍ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