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26일 피츠버그전 선발…시즌 7승 도전
류현진, 26일 피츠버그전 선발…시즌 7승 도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 최다 연속 이닝 무실점 기록 경신 관심사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시즌 7승과 한국인 역대 최다 연속 이닝 무실점 기록 경신에 도전한다.

류현진은 26일(한국시간) 26일 오전 8시 15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릴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원정경기에 나선다고 현지 언론이 23일 전했다.

최근 3연승 등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는 류현진이 피츠버그전에서 3이닝 이상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면 지난 200년부터 2011년까지 박찬호가 다저스에서 기록한 33이닝 연속 무실점 기록을 갈아 치우게 된다.

또한 이날 6이닝 무실점 투구를 펼칠 경우 팀의 간판 투수인 클레이튼 커쇼가 2015년 작성한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함은 물론, 다저스 역사상 최다 이닝 무실점 투구 공동 5위로 올라선다.

류현진은 지난 20일 신시내티 레즈전까지 31이닝 연속 무실점 호투를 펼치는 등 올 시즌 6승 1패, 평균 자책점 1.52의 빼어난 기록으로 자신의 메이저리그 진출 6년 만에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특히, 류현진은 26일 상대할 피츠버그에 유난히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통산 5경기에 등판해 32⅓이닝을 소화하며 5승 무패, 평균자책점 2.51를 기록 중이다.

만약 류현진이 5월 마지막 등판인 이날 경기서 호투하고 승리를 더한다면 내셔널리그 ‘이달의 투수상’을 예약할 전망이다.

한편, 피츠버그전에서 류현진의 동갑내기 절친인 타자 강정호와의 맞대결 여부도 관심사다. 지난 14일 10일짜리 부상자명단(IL)에 오른 강정호는 24일부터 복귀할 수 있지만, 올 시즌 극심한 슬럼프에 빠져있어 출전이 불투명 하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