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정성화 "아내에게 용돈 받아 써…후배들에 미안"
'철파엠' 정성화 "아내에게 용돈 받아 써…후배들에 미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철의 파워FM'에 출연한 뮤지컬 배우 정성화. SBS 보이는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에 출연한 뮤지컬 배우 정성화. SBS 보이는 라디오

뮤지컬 배우 정성화가 후배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23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정성화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김영철은 "정성화가 후배들에게 밥을 잘 사주는 형이었다"고 했고, 정성화는 쑥스러워하며 "이제는 쌍둥이를 출산하면서 아이가 셋이 됐다. 그러다보니 제가 돈을 관리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정성화는 "아내가 돈을 관리하고 저는 용돈을 받아쓰다 보니까 (후배들에게 밥을 사는데) 한계가 있더라"라면서 "(아내에게) 결제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다보니 자주 사줄 수가 없다. 그래서 항상 후배들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에 김영철은 "그래도 예전에 많이 사주셨으니까 괜찮다"고 말하면서 계속 정성화의 말 실수를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