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덕서 브레이크 풀린 마을버스 인도 덮쳐…승객 10명 부상
언덕서 브레이크 풀린 마을버스 인도 덮쳐…승객 10명 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오후 3시 22분께 용인시 마북동의 한 도로에서 마을버스가 인도로 돌진해 승객 10명이 부상을 당했다. 용인소방서 제공
22일 오후 3시 22분께 용인시 마북동의 한 도로에서 마을버스가 인도로 돌진해 승객 10명이 부상을 당했다. 용인소방서 제공

언덕에 정차한 마을버스의 브레이크가 풀리면서 인도로 돌진해 승객들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22일 오후 3시 22분께 용인시 기흥구 마북동의 한 아파트 앞 사거리 언덕에서 A씨(66)가 운전하던 마을버스가 언덕에서 70m가량 아래 인도로 돌진해 교통표지판 지주를 들이받고 멈춰섰다.

이 사고로 어린이를 비롯한 버스 탑승객 10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가운데 1명은 사고 충격으로 버스 밖으로 튕겨 나왔지만, 다행히 부상자 모두 경상으로 알려졌다.

또 당시 인도에 행인이 없어 큰 피해로 이어지지 않았다.

사고는 마을버스의 승하차 문이 닫히지 않아 A씨가 운전석에서 내려 문을 살펴보는 과정에서 버스가 뒤로 밀리면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에서 “사이드브레이크를 채웠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블랙박스 확인을 통해 A씨가 사이드브레이크를 채웠는지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용인=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