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농기원, “돌발해충 피해 줄이려면 농경지ㆍ산림 동시 방제”
도농기원, “돌발해충 피해 줄이려면 농경지ㆍ산림 동시 방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농업기술원은 농경지의 돌발해충 피해를 막기 위해 6월초부터 농경지와 산림의 동시 방제를 실시해야 한다고 22일 밝혔다.

도농기원은 이날 원내 곤충자원센터에서 도내 지자체 농촌지도ㆍ산림ㆍ공원부서 병해충 담당공무원 80여 명을 대상으로 효과적 방제를 위한 ‘경기도 돌발해충 협업방제 교육 및 연시회’를 개최했다.

연시회는 ▲돌발해충 이해 및 올해 발생 양상 ▲양주시에서 추진한 돌발해충 협업 방제 사례발표 ▲농경지, 산림ㆍ공원 동시발생 돌발해충 방제요령 ▲주요 방제장비 사용 요령 및 제원 등 설명 ▲병해충 방제기 활용 돌발해충 방제시연 순으로 진행됐다.

최근 문제가 되는 돌발해충은 미국선녀벌레, 갈색날개매미충, 꽃매미 등이며, 산림에서 발생한 뒤 농경지로 이동해 피해를 주고 있다.

특히 미국선녀벌레 등 돌발해충은 깨어나는 시기가 달라 해충이 70%가 깨어난 6월 초순부터 1차 방제하고, 1차 방제 후 1주일 지나 발생 상태를 살펴본 뒤 2차로 방제해야 한다. 경기도 북부지역은 일주일 정도 늦게 농경지, 산림 공동방제 시기를 잡으면 된다.

김현기 도농기원 기술보급과장은 “현재 농가에 돌발해충 공동방제 약제가 공급됐는데 자신의 농경지뿐만 아니라 방제기가 닿는 농경지 주위, 그리고 산림부서와 협업으로 산림지역까지 함께 방제해 돌발해충 피해를 줄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