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남양여객 오늘부터 파업… 첫차부터 버스 78대 운행 중단
수원 남양여객 오늘부터 파업… 첫차부터 버스 78대 운행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지역에서 70여 대의 시내버스를 운영하는 ‘남양여객’이 23일 첫차부터 운행을 전면 중단한다.

22일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과 남양여객 노조에 따르면 남양여객 노조는 사측과 임금협상 끝에 파업을 결정했다. 이에 오는 23일 첫차부터 남양여객이 운행하는 시내버스 78대의 운행이 전면 중단된다.

앞서 노조는 지난 한 달 동안 사측과 임금인상분을 놓고 협상을 벌였으나 최종 결렬돼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 조정신청을 냈다. 이어 지난 3∼4일 파업 찬반투표를 벌여 재적조합원 140명 중 126명(90%)의 찬성으로 파업을 결의했다. 노조 측은 같은 수원에 있는 다른 업체들과 비교해도 낮은 수준인 임금을 최저임금보다 높게 인상해달라고 요구했으나, 사측은 경영상의 어려움을 토로하며 올해 최저시급인 8천350원 이상으로 임금을 높이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노조 관계자는 “남양여객 기사들은 다른 수원 버스회사들과 똑같은 시간과 근로 환경에서 일하고 있지만 월 급여가 30만∼40만 원 적다”며 “파업 당일 사측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남양여객이 파업을 결정함에 따라 수원시는 남양여객 버스가 정차하는 정류장과 인근 아파트에 대체노선 안내 홍보물을 게시하고, 홈페이지 및 SNS 등을 활용해 시민들에게 파업 사실과 대체노선을 안내한다.

남양여객이 운행하는 버스는 11, 400, 400-2, 400-4, 50-2, 50-3, 50-4, 50-5, 50-6번, 999번으로, 연무동 차고지에서 안산시를 오가는 11번 버스를 이용하는 시민은 수원역에서 909(성우운수)·707(태화상운)·110번(경원여객) 버스를 타면 된다. 광교웰빙타운에서 400, 400-2, 400-4번 버스를 이용하는 시민은 6번 마을버스를 타고 수원역까지 가면 된다. 수원역에서 화성시를 가는 버스(400, 400-2, 400-4, 50-2, 50-3, 50-4, 50-5, 50-6번)를 이용하는 시민은 수원역환승센터에서 1004, 1004-1번을 타면 된다. 999번 버스를 이용하는 시민은 상현역에서 아주대학교병원 구간은 81번(수원여객)을 이용하고, 아주대학교병원에서 수원역 구간까지는 2-2번(수원여객) 버스를 타면 된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