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의 축제’ 경기도장애인체전 23일 안산서 개막
‘감동의 축제’ 경기도장애인체전 23일 안산서 개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개 시ㆍ군 3천600여명 참가…3일간 열전

스포츠로 쓰는 ‘감동의 드라마’ 제9회 경기도장애인체육대회가 오는 23일 안산시에서 개막돼 25일까지 3일간 화합과 인간승리의 축제 한마당을 펼친다.

경기도장애인체육회가 주최하고 안산시와 안산시장애인체육회, 경기도 종목별 가맹경기단체가 함께 주관하는 경기도장애인체육대회는 대회 사상 최다인 31개 시ㆍ군 3천600여 명의 선수와 임원ㆍ보호자가 참가한다.

이번 대회는 게이트볼, 농구, 당구, 댄스스포츠, 론볼, 배드민턴, 보치아, 볼링, 수영, 역도, 육상, 조정, 축구, 탁구, 테니스, 파크골프, e-스포츠 등 17개 종목에 걸쳐 시ㆍ군 대항전으로 치뤄진다.

특히, 대회 종목 가운데 청소년들에게 인기가 높아 지난해 첫 정식종목이 된 e-스포츠는 경기도의 전략 종목으로 각종 전국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종합시상제로 환원돼 3번째로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는 ‘스포츠 메카’ 수원시가 317명(선수 173명, 임원ㆍ보호자 144명)의 선수단을 파견해 종합우승 5연패 달성에 도전하며, 안산시가 250명(선수 144명, 임원ㆍ보호자 106명)의 정예 선수단을 꾸려 개최지 잇점을 안고 첫 정상등극을 노리고 있다.

한편, 23일 오후 4시 안산올림픽기념관 체육관에서 열릴 개회식에 앞서 3시 30분부터는 식전 공개행사가 펼쳐지며, 개회식은 31개 시ㆍ군 선수단 입장에 이어 윤화섭 안산시장의 환영사와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회사,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ㆍ김동규 안산시의회 의장의 축사, 선수 및 심판대표 선서가 이어진다.

개회식에 이어서는 식후 공개행사로 인기가수 장윤정, 박상철을 비롯해 반금채, 서가인, 레이크댄스 팀의 축하공연이 펼쳐져 대회 개막 분위기를 고조시킬 예정이다.

오완석 경기도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은 “경기도 장애인체육 최대 규모의 행사인 이번 장애인체육대회가 단순히 장애인들 만의 축제가 아닌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하는 어울림 축제로 승화되기를 기대한다”면서 “안산시민을 비롯한 도민들께서도 안산에서 펼쳐지는 이번 장애인 스포츠축제에 함께 참여하고 많은 성원을 보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황선학ㆍ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