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침없는 류현진, 시즌 6승…MLB 전체 평균자책점 1위
거침없는 류현진, 시즌 6승…MLB 전체 평균자책점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시내티전 7이닝 무실점 호투 승리 추가…평균자책점 1.52
▲ 류현진(32·LA 다저스)이 2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 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신시내티 레즈와의 방문경기에 선발로 출전,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31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을 펼치며 시즌 6승째를 거두는 쾌투를 이어갔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 파크에서 벌어진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원정경기서 신시내티 레즈를 상대로 7이닝 동안 삼진 5개를 빼앗고 산발 5안타, 1볼넷으로 무실점 호투를 펼쳐 팀의 8대3 승리에 앞장섰다.

이날 승리로 시즌 6승(1패)째를 기록한 류현진은 내셔널리그 다승부문 공동 1위로 나섰고, 평균 자책점 1.52가 돼 MLB 전체 평균자책점 1위로 올라섰다.

6일 만에 등판한 류현진은 1회 선두타자 닉 센젤에게 초구 우전 안타를 허용한 뒤, 다음 타자 조이 보토를 삼진으로 잡아냈으나 이 때 센젤에게 도루를 내줬다.

이어 3번 타자 에우헤니오 수아레스에게 볼넷을 허용, 1사 1,2루 위기에 몰린 류현진은 다음 타자 야시엘 푸이그를 병살타로 유도해 초반 실점 위기를 넘겼다.

2회초 다저스는 1사 후 코리 시거의 볼넷과 알렉스 버두고의 좌중간 2루타로 가볍게 선취점을 뽑았다.

류현진은 2회말 수비서 호세 이글레시아스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은 뒤 제시 윈커에게 우전 안타를 내줬으나, 호세 페라사를 우익수 뜬공, 커트 카살리를 3루수 앞 땅볼로 잡아내 안정을 찾았다.

다저스는 3회초에도 볼넷과 안타로 만든 1사 1,3루서 저스틴 터너의 2루 강습 타구를 상대 2루수가 빠뜨려 1점을 보태며 2대0으로 앞서갔다.

3회말 류현진은 1사 뒤 센젤에게 안타를 맞은 후 패스트볼로 2루 진루를 허용했지만 보트와 수아레스를 연속 뜬공으로 잡아냈고, 4회에도 1사 뒤 이글레시아스에게 중전 안타를 내줬으나 역시 후속 타자를 범타로 처리해 탁월한 위기관리 능력을 선보였다.

5회말 1사 뒤 또다시 안타를 빼앗긴 류현진은 연속 삼진으로 마무리했다. 6회에는 수아레스를 우익수 뜬공, 푸이그를 투수 앞 땅볼, 이글레시아스를 삼진으로 잡아내 첫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고, 7회말에도 삼진 1개를 곁들여 삼자범퇴로 막았다.

다저스는 7회초 코디 벨린저의 중월 투런포, 8회초 마틴의 중월 솔로 홈런등으로 점수 차를 벌려갔고, 류현진은 8회 타석에서 교체됐다.

이후 다저스는 불펜진이 신시내티에 9회 홈런 두 방을 맞고 3점을 내줬지만 류현진의 호투 속에 점수 차를 크게 벌린 상황이어서 5점차 여유있는승리를 챙겼다.

이날 무실점 호투로 류현진은 지난 2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서 1회 실점한 이후 31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을 계속했다.

황선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