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홍역 감시체계 20일 0시 종료…6주간 추가 환자 없어
안양 홍역 감시체계 20일 0시 종료…6주간 추가 환자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지난 8일 안양시 모 대학병원에서 홍역 확진 환자가 발생한 지 6주간 추가 환자가 발행하지 않아 안양지역 ‘홍역 유행 감시 체계’를 20일 0시를 기해 종료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달 1일 이 병원에서 7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본격화됐던 안양지역 홍역 유행은 26명의 환자 발생을 끝으로 최종 마무리됐다.

도는 확진환자 발생 직후 민·관 합동 비상대응체계를 통해 의료기관 종사자, 의료기관 입·퇴원환자, 홍역 확진 환자와 접촉한 5천912명에 대해 접촉자 관리를 했다.

이와 함께 환자와 접촉한 사람을 대상으로 전화 상담 및 문자메시지를 발송해 의심 증세 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별도의 선별진료소를 마련해 감염 의심자들이 외부접촉 없이 진료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 홍역 항체 검사를 통해 항체를 미 보유한 의료기관 종사자 및 도민 260명에 대한 예방접종을 실시하는 등 체계적인 환자 관리에 힘써왔다.

도는 필리핀, 베트남 등 해외에서 감염돼 국내 유입되는 홍역 개별 사례 발생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 있는 만큼 경계를 늦추지 않을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손 씻기, 기침 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하고 면역력이 없는 도민은 반드시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발열, 기침, 콧물, 발진, 결막염 등 의심 증상이 나타날 경우 마스크 착용을 통해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관할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문의해 안내를 받고 의료기관에 방문해야 한다.

본인이 홍역 예방접종을 완료했는지는 질병관리본부 예방접종도우미(https://nip.cdc.go.kr) 홈페이지나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동남아, 유럽 등 홍역 유행지역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도민은 여행 4~6주 전에 예방접종 필요 여부를 확인, 필요할 경우 예방접종을 실시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