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단절된 중앙공원 잇는다…3개지구(3~5지구) 연결공사 6월 착공
인천시, 단절된 중앙공원 잇는다…3개지구(3~5지구) 연결공사 6월 착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앙공원 3~4지구 연결구간


9개 지구로 단절된 인천 중앙공원이 하나로 연결된다.

인천시는 차도로 인해 9개 지구로 끊긴 인천 중앙공원을 하나로 연결하는 사업을 6월부터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대표적인 도심 녹지 공간인 중앙공원의 3∼5지구(시청사 옆 좌우 구간)를 우선 연결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2018년 11월 3∼5지구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해 경관·조경 전문가 조언, 시민 여론조사, 특허공법 선정, 설계 경제성 검토 등 절차를 거쳐 지난 4월 설계를 마쳤다.

3~5지구 연결사업은 보행자가 각종 범죄로부터 안전할 수 있도록 사각지대 없는 보행 육교 형태로 설계했다.

주민의 산책로 동선은 지구 간 높이 차를 최소화하고, 지하철 환기구 등 지장물을 피했다. 이와 함께 장애인 등 보행 약자의 편리한 통행을 위한 시설도 포함했다.

시는 다음 달 공사를 시작하면 2020년 6월에는 3∼5지구 공원이 모두 연결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중앙공원은 미추홀구 관교동부터 남동구 간석동까지 폭 100m, 길이 3.9㎞ 면적 35만2천539㎡ 로 서울 여의도 공원(22만9천539㎡)보다 넓은 규모이며, 인천 도심의 ‘허파’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러나 곳곳이 9개 지구로 끊겨 시민이 공원을 종주하려면 횡단보도를 건너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

안상윤 인천대공원 사업소장은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공원 3개 지구를 연결해 더 넓은 녹지공간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녹지 축 연결 사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재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