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교산신도시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설명회, 주민 원천봉쇄, 무산
하남 교산신도시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설명회, 주민 원천봉쇄, 무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하남교산 공공주택지구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주민설명회, 주민 거센 반발 무산


정부가 추진 중인 3기 신도시 ‘하남교산 공공주택지구’의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설명회가 주민들의 원천봉쇄에 부딪쳐 무산됐다.

19일 국토부와 주민 등에 따르면 국토부는 두 번의 연기 끝에 지난 17일 하남시청 대회의실에서 초안설명회를 개최하려 했지만, 하남교산지구반대대책위원회 소속 주민 300여 명이 대회의실 입구를 원천 봉쇄해 설명회를 개최하지 못했다.

대책위 주민들은 설명회 시작 전부터 회의실 입구 계단과 회의장에 진입해 국토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관계자들의 진입을 원천 봉쇄했으며, “신도시 전면 백지화”, “국토부ㆍLH는 물러가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 하남교산 공공주택지구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주민설명회, 주민반발 무산
▲ 하남교산 공공주택지구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주민설명회, 주민반발 무산

특히 고향지킴이 소속 이태범 총무와 이영애씨 등 3명이 신도시 개발을 반대하며 회의장 입구에서 삭발을 하기도 했다. 삭발식이 진행되는 동안 주민들은 ‘고향의 봄’을 합창했다.

결국 이날 국토부ㆍLH 관계자 등은 3차례에 걸쳐 주민설명회장 진입을 시도했으나 주민들의 강한 반발과 저항에 막혀 결국 회의장 진입에는 실패했다.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주민설명회’ 봉쇄에는 하남지역 주민대책위 뿐만 아니라 남양주 왕숙지구와 인천계양지구 주민대책위에서도 참석, ‘졸속으로 추진하는 정부 정책, 3기 신도시는 전면 백지화돼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석철호 반대대책위 위원장은 “조상 대대로 살아온 삶의 터전을 하루아침에 빼앗기고 떠나야만 하는 처지에 놓였다”며 “주민 협의없이 이루어진 신도시 지정은 수용할 수 없는 만큼 정부는 즉각 신도시 지정을 철회하라”고 말했다.

▲ 교산신도시 초안설명회 원천봉쇄, 무산
▲ 교산신도시 초안설명회 원천봉쇄, 무산

이와 함께 교산신도시 해당 지역인 하남시 춘궁동 주민자치센터 소속 주민자치협의회와 방위협의회 등 회원 100여명은 지나 18일 긴급 회의를 갖고 교산신도시 추진에 반발하며 전원 사퇴서를 제출하기로 결정하는 등 반발 수위를 높여 나가고 있다.

한편 교산신도시는 하남시 천현동과 교산동, 춘궁동, 상ㆍ하사창동 일대 649만㎡ 규모로 오는 2028년까지 3만2천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하남=강영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