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흥화력, 불잔전 작업장 신고 홍보 나서
영흥화력, 불잔전 작업장 신고 홍보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흥발전본부(본부장 유준석)는 본부를 출입하는 모든 근로자를 대상으로 작업현장에서 근로자가 위험 상황시 발주자에게 직접 작업중지를 요청하는 ‘불안전 작업장 신고전화(Safety Call)’ 홍보 캠페인을 벌였다고 19일 밝혔다.

유 본부장을 포함한 본부 처장들과 상주 협력회사 사업소장들은 지난 17일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본부 정문과 후문에서 출입하는 모든 근로자에게 팜플렛을 나누어 주며 Safety Call 제도를 홍보했다.

Safety Call은 현장 근로자가 직접 주체가 되어 자율안전문화를 확산시키는 제도이다.

현재 본부는 계획예방정비공사(2호기·4호기·5호기)로 많은 근로자가 출입, 불안전 작업현장과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이 커 어느 때보다 Safety Call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시기이다.

본부 출입 근로자는 누구나 Safety Call을 통해 안전조치를 요구할 수 있는 권리가 있으며 신고를 통해 인명 재산상의 손실을 예방하거나 안전 위험요소 개선에 공로가 있는 경우 경품도 지급할 예정이다.

영흥화력 유준석 본부장은 “우리 본부는 근로자가 출근할 때 모습 그대로 퇴근하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의무이자 기본 원칙”이라며 “모든 근로자가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