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때이른 무더위에 에어컨ㆍ수박 등 여름 상품 ‘불티’
5월 때이른 무더위에 에어컨ㆍ수박 등 여름 상품 ‘불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때 이른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며 5월 들어 에어컨과 수박 등 여름 상품 매출이 급증하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이달 1일부터 16일까지 에어컨을 비롯한 스마트 가전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7%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스마트 가전 매출은 지난 2017년 같은 기간 14.9%, 지난해 16% 신장했지만, 올해는 5월 초부터 고객들의 수요가 늘며 예년보다 매출은 물론 매출 증가 시점도 보름 정도 빨라졌다.

이마트에서도 같은 기간 에어컨은 62%, 에어컨 보조 가전인 서큘레이터는 104% 매출이 늘었다.

특히 올 초부터 미세먼지가 극성을 부리면서 공기청정 기능이 포함된 에어컨이 전체 매출을 견인했다. 2017년 전체 에어컨 매출 가운데 22%에 불과했던 공기청정 에어컨은 지난해 35%까지 늘었고 올해 들어 5월까지는 전체의 70%를 차지했다.

여름 대표 과일인 수박은 매출이 22.9% 증가했고, 생수와 아이스크림은 각각 12%, 이마트 자체브랜드 ‘데이즈’의 여름용 쿨비즈 의류도 매출이 15% 늘었다.

올해도 30도에 육박하는 더위가 빨리 찾아온 데다 작년 이상의 폭염이 예상되는 만큼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는 일찌감치 에어컨 할인행사에 들어갔다.

먼저 신세계백화점 경기점에서는 LG전자와 삼성전자의 특정 제품을 구매하면 상품권과 공기청정기 등을 사은품으로 증정하고 위니아 에어컨은 30% 할인한다.

이마트는 지난 16일부터 에어컨 행사 상품을 행사카드로 구매 시 최대 30만 원 할인해주고, 오는 29일까지는 삼성, LG, 위니아 에어컨 행사 상품 구매 시 일렉트로맨 베이직 에어써큘레이터를 증정한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