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부산 신혼부부 실종, 방송 이후 장씨 실명까지 거론되는 등 뜨거운 관심
'그것이 알고싶다' 부산 신혼부부 실종, 방송 이후 장씨 실명까지 거론되는 등 뜨거운 관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
sbs'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부산 신혼부부 실종 3년의 비밀을 추적했다. 방송 이후 누리꾼들은 각종 의혹과 추측을 내놓으며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다.

18일 방송에서는 ‘사라진 신혼부부와 노르웨이 여인’편이 방송됐다.

결혼한 지 불과 6개월 된 부산의 동갑내기 신혼부부가 동시에 사라진 이후 3년간 출입국기록이나 통신기록 등 생활반응이 전무한 상태.

지난 2016년 5월 27일 밤, 전민근-최성희 부부는 각자 평소처럼 귀가하는 모습이 엘리베이터 CCTV에 찍혔다.

아내 최 씨가 장을 봐온 물품들은 식탁 위에 그대로 놓여있었고, 집안에 다툼이나 외부 침입 흔적은 보이지 않았으며, 차량과 아내 최 씨가 아끼던 강아지도 그대로 남아 있었다. 이들이 밖으로 나가는 모습은 아파트 내의 21개 CCTV 어디에도 찍히지 않았다.

이후 3년이 지나도록 부부를 직접 목격한 사람은 나타나지 않았다.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실종 9개월 후인 2017년 2월 이 사건을 한 차례 다룬 바 있다. 당시 방송을 통해 6월2일까지 지인이나 가족과 연락을 주고받았던 남편 전씨가 사건의 실마리를 쥐고 있을 것이라는 추정이 제기됐다.

전씨의 가족 역시 실종이 아니라 자발적 잠적이라며 취재에 응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에는 전씨의 가족과 지인들이 카메라 앞에 나섰다. 전씨의 얼굴도 공개됐다. 지인들은 부부의 실종사건과 한 여성이 연관되어 있을 것이라는 강한 의심을 제기했는데, 그녀는 바로 전씨의 옛 애인으로 알려진 장씨였다.

사건 담당 형사는 “다양한 가능성을 놓고 수사했다. 100이면 99가지를 전부 다 확인 했는데 남은 것이 장씨, 한 분이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부부가 실종되기 직전에 한국에 들어왔다가 부부가 실종된 후 한국을 떠난 장씨를 오랫동안 추적해왔다.

장씨는 전씨와 연락을 지속해왔고, 전씨가 결혼한 후에도 부부를 괴롭혔던 것으로 알려졌다.

노르웨이에서 거주하던 장씨는 전씨 부부 실종 보름 전 한국으로 들어왔다가 부부 실종 일주일 뒤 다시 현지로 출국한 사실도 확인됐다.

그러나 노르웨이 법원이 지난해 12월 장씨 범죄인 인도청구에 대해 불승인 결정을 내리면서 영구 미제사건으로 남게 될 상황에 놓였다.

제작진이 노르웨이로부터 입수한 기각 결정문에는 “장씨가 최근 자녀를 출산했다”는 점이 명시돼 있었다. 노르웨이는 세계 어느나라보다 아이들의 인권 보호에 우선을 두는 나라라는 점을 고려하면 출산이 기각 결정에 큰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판단됐다.

전씨 어머니가 제작진과 함께 노르웨이 현지를 찾아가 장씨와의 만남을 시도했지만 장씨와 남편은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고 현지 경찰에 신고했으며 경찰은 “장씨 집 근처에 48시간 이내에는 접근할 수 없다. 이를 지키지 않으면 벌금을 내거나 구금될 수 있다”고 명령했다.

이에 따라 경찰이 장씨의 실종 가담과 관련된 어떤 새로운 증거를 찾지 못한다면 3년 동안 생사를 알 수 없는 전민근-최성희 부부를 찾는 일은 앞으로도 요원해 보인다.

방송 이후에는 남편 전씨의 생사여부, 장씨의 집안에 대한 추측과 범행과정 추리 등 다양한 의견이 제기되는 한편 장씨의 실명까지 거론되며 뜨거운 화제가 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