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칭다오시와 항만·물류 분야 협력 강화…양항만간 업무협 체결
인천시, 칭다오시와 항만·물류 분야 협력 강화…양항만간 업무협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시청 접견실에서 인천항만공사와 중국 칭다오항유한회사의 크루즈 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카젠핑 비서장, 멍판리(孟凡利) 칭다오시장, 리펑리 칭다오항유한회사 대표,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사장,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인천시 제공
15일 시청 접견실에서 인천항만공사와 중국 칭다오항유한회사의 크루즈 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카젠핑 비서장, 멍판리(孟凡利) 칭다오시장, 리펑리 칭다오항유한회사 대표,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사장,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인천시 제공

인천광역시는 15일 인천시청에서 중국 칭다오시 대표단(멍판리(孟凡利) 시장 등 6명)과 항만·물류 분야 및 우호협력 강화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인천광역시와 칭다오시는 1995년 9월에 우호도시를 체결하였으며, 그동안 시 대표단 상호 방문, 미추홀식품관 개관, 투자유치, 물류 시범사업 추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히 교류하고 있다.

특히 이 자리에서 인천항만공사(사장 남봉현)와 중국 청도항유한회사(Qingdao Port Group·대표 리펑리)는 양 항만간 크루즈 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전략협조비망록)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에는 인천-칭다오간 크루즈 노선 개설, 여객운송 서비스 개선 노하우 공유, 크루즈 부두 운영관리 벤치마킹 활성화, 크루즈 관광 활성화를 위한 공동 홍보활동, 크루즈 부두관리 인재양성을 위한 협력 등을 위한 상호협력 강화 내용이 담겼다.

박남춘 시장은 “오늘 협약으로 국내 최대 크루즈 전용부두(22만 5천t급)를 개장한 인천항이 미래 글로벌 항만으로 더욱 도약하고, 무역 활성화를 통해 두 도시가 한중FTA 지방경제협력에 중심이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칭다오는 중국 동북지역에서 새롭게 떠오르는 크루즈 항만”이라며 “향후 칭다오항에서 출발하는 크루즈선이 인천항에도 방문할 수 있도록 양 항만의 공동발전을 위해 다방면으로 교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시 나기운 국제협력과장은 “전자상거래 활성화로 인해 국가 간 물동량이 증가됨에 따라 중국 무역협력시범구인 칭다오시와의 협력관계는 인천이 물류중심지로 성장하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칭다오항은 2017년에 세계 최대 크루즈선이 접안할 수 있는 22만5천t급 크루즈 부두를 개장했으며, 카니발, 로열캐리비안, MSC, 드림크루즈 등 다양한 크루즈선사들이 방문하고 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