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부대서 선임병 2명이 후임병 폭행… 군 당국 수사
해병대 부대서 선임병 2명이 후임병 폭행… 군 당국 수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병대 한 부대에서 선임병 2명이 후임병을 폭행해 군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8일 해병대에 따르면 지난 2일 오전 김포의 한 해병대 군부대 생활관에서 A 병장이 진압봉으로 B 일병의 발바닥을 10여 대 때린 것으로 확인됐다.

또 지난 3일에는 또 다른 선임병인 C 상병이 군부대 분리수거장에서 진압봉으로 B 일병의 엉덩이를 수차례 때렸다.

이에 해병대는 헌병대를 투입,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해병대의 이번 폭행사건은 지난 6일 B 일병의 여동생이 이같은 사실을 SNS에 폭로, 선임병에 대한 처벌과 조사를 요구하면서 밝혀졌다.

해병대 관계자는 “현재 가해자와 피해자를 분리해 관리 중”이라며 “해당 사건을 철저히 조사해 규율에 맞게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