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특급’ 류현진, 통산 두 번째 완봉승ㆍNL 전구단 상대 승리
‘코리안 특급’ 류현진, 통산 두 번째 완봉승ㆍNL 전구단 상대 승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틀랜타전 9이닝 4안타 무사사구 쾌투…9-0 승리
▲ 류현진(LA 다저스)이 8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홈경기서 역투를 펼치고 있다.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ㆍLA 다저스)이 개인통산 두 번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완봉승을 거두는 눈부신 투구를 펼쳤다.

류현진은 8일(한국시간)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 9이닝 동안 단 4안타만 내주고 무실점 역투를 펼쳐 9대0 대승을 거뒀다.

류현진의 완봉승은 지난 2013년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전(9이닝 2피안타 무사사구 무실점)에 이어 빅리그 두 번째다. 또한 내셔널리그(NL) 14개 전 구단 상대 승리의 기쁨도 함께 누렸다.

이날 류현진은 9이닝동안 93개의 공을 던지며 삼진 6개를 뽑은 반면, 사사구 없이 93개의 공으로 경기를 마무리 짓는 완벽한 제구력으로 시즌 평균자책점을 2.55에서 2.03으로 낮췄다. 시즌 4승(1패)을 모두 안방에서 기록했다.

1회초 첫 타자 오지 올비스를 초구 플라이로 잡아낸 류현진은 2번 타자 조시 도널드슨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프레디 프리먼을 1루수 라인드라이브로 잡아내 가볍게 출발했다.

공 9개로 1회를 끝낸 끝낸 류현진은 2회 수비서도 류현진은 로널드 아쿠냐 주니어, 닉 마에키키스, 댄스비 스완슨을 범타로 처리하는 등 5회 마지막 타자 댄스비 스완슨까지 삼진 4개를 곁들여 15명을 연속 범타로 처리하는 압도적인 투구를 펼쳤다.

다저스 타선도 1회부터 폭발해 호투하는 류현진에게 힘을 실어줬다. 1회말 1사 후 저스틴 터너의 선제 솔로 홈런에 이어, 2사 2ㆍ3루서 맥스 먼시의 2타점 적시타로 2점을 보탰다.

이어 다저스는 터너가 2회 1타점 적시타를 날린 뒤 4대0으로 앞선 5회말 중월 130m 솔로포를 작렬시켜 5대0으로 달아났다.

5회까지 단 한 명의 주자도 내보내지 않는 퍼펙트 투구를 펼친 류현진은 6회 선두 타자 타일러 플라워스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했지만 후속 타자를 땅볼과 병살타로 처리했다.

7회에도 선두 타자에게 안타를 내줬지만 야수들의 도움으로 2사 2루의 실점 위기를 넘긴 류현진은 8회 역시 안타 1개를 맞았으나 실점하지 않았다.

5회 이후 침묵하던 다저스 타선은 8회에 다시 폭발했다. 먼시의 우전안타와 러셀 마틴의 몸에맞는 볼, 알렉스 베르두고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를 만든 뒤, 다음 타자가 삼진으로 돌아섰으나 키케 에르난데스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뽑았다.

그리고 이날 최고 수훈 갑인 터너가 승부에 쐐기를 박는 중월 3점 홈런을 날렸다. 터너는 홈런 3방 포함 5타수 4안타, 6타점의 맹타를 휘둘렀다.

류현진도 3회말 무사 1루에서 희생번트를 성공시켰고, 6회 2사 1루에서는 시즌 첫 우전 안타를 기록하는 등 투ㆍ타에서 맹활약 했다.

가벼운 마음으로 9회 마지막 수비에 나선 류현진은 2사 후 도널드슨에게 우익수 쪽 2루타를 맞았지만 다음 타자 프리먼을 시속 147㎞ 직구로 삼진 처리해 대미를 장식했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