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한 아파트 40대 여성과 10대 아들 숨진 채 발견
김포 한 아파트 40대 여성과 10대 아들 숨진 채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시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여성과 10대 아들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8일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 55분께 김포시 구래동 한 아파트에서 A씨(41)씨와 아들 B군(10)이 숨져있는 것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발견됐다.

A씨는 완강기에 목을 맨 채 숨져 있었으며, B군은 자신의 방에서 누운 채 숨져 있었다. B군의 방에서는 연탄을 태운 흔적이 발견됐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사고 당시 A씨의 딸 C양은 따로 떨어진 방에 있다가 연기가 방에 스며 들어오자 밖으로 대피한 뒤 외삼촌을 통해 경찰에 신고했다.

남편과 별거 중인 A씨는 특별한 직업 없이 두 자녀와 함께 이곳에서 생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관리비·통신비 등을 수개월째 납부하지 않은 점을 들어 A씨가 생활고를 겪다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외부 침입 흔적이 없는 점 등으로 미뤄 A씨가 연탄을 피워 B군을 숨지게 한 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들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는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