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안 해수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
서해안 해수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보건환경연, 치사율 50%… 간질·당뇨 등 만성질환자 ‘주의’ 당부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경기도 서해안 지역 해수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이 검출됨에 따라 이에 대한 도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 3월부터 ‘비브리오패혈증균 감시사업’에 착수해 2달간 해수 38건, 갯벌 33건에 대해 검사한 결과, 지난달 29일 올해 처음으로 서해안 지역 해수 3건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검출됐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보다 5일 가량 늦은 것으로, 지난해는 4월 24일 채수한 바닷물에서 검출된 바 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전국적으로 연평균 50명 안팎의 환자에서 발생, 절반 가까이 사망(치사율 50%)하는 제3군 법정감염병이다. 주로 온도가 상승하는 5~10월 사이에 많이 발생하며, 비브리오패혈증균에 오염된 어패류를 생식하거나 오염된 바닷물이 상처와 접촉할 때 감염될 수 있다.

특히 간 질환자ㆍ당뇨병 등 만성질환자, 면역결핍환자 등 고위험군 환자의 경우 치사율이 높아지는 만큼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보건환경연구원은 ‘비브리오패혈증’ 발생 시기가 매년 앞당겨지고 있는 추세를 고려, 매년 4월 실시했던 ‘비브리오패혈증균 감시사업’을 올해에는 3월부터 조기 추진하는 등 감시체계 강화에 나섰다.

이선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