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지난해 여름부터 마약 투약…"호기심에 시작했다"
박유천, 지난해 여름부터 마약 투약…"호기심에 시작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돼 경찰 수사를 받아온 배우 겸 가수 박유천씨(33)가 지난해 여름부터 마약에 손을 댄 것으로 나타났다.

줄곧 결백을 주장하다가 구속 이후 혐의를 인정한 박씨는 호기심에 마약을 시작했다고 뒤늦게 털어놨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3일 박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수원지검에 구속 송치했다고 6일 밝혔다.

박씨는 올해 2~3월 전 연인이자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씨(31)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해 6차례에 걸쳐 서울 용산구 한남동 황씨 오피스텔 등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앞서 지난해 여름 자신이 살던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혼자 1차례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도 받는다.

박씨는 마약을 투약한 이유에 대해서는 “호기심에 하게 됐다”고 뒤늦게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박씨 사건만 마무리됐을 뿐 황씨 지인 등 공급책을 상대로 한 수사는 계속된다”며 “박씨 말고는 마약과 관련해 황씨나 황씨 지인과 연관된 연예인 혹은 재벌 3세 등 유명인물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