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중학생 다이빙선수, 훈련 중 구조물 충돌 후 숨져
인천서 중학생 다이빙선수, 훈련 중 구조물 충돌 후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미추홀구의 한 수영장에서 중학생 선수가 다이빙 훈련 중 구조물에 부딪혀 숨졌다.

5일 인천경찰청에 따르면 4일 오후 2시 35분쯤 미추홀구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 중학교 2학년 A(14)양이 다이빙 훈련 중 숨졌다.

경찰은 A양이 몸을 돌면서 입수하는 자세를 취하며 점프하다가 다이빙대에 머리를 부딪친 뒤 물에 떨어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A양은 인근 병원으로 긴급이송됐지만 같은 날 오후 9시께 숨졌다.

경찰은 당시 현장에 있었던 수영장 직원과 코치진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주선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