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들이 가장 많이 걸리는 질병은 급성 기관지염과 충치
어린이들이 가장 많이 걸리는 질병은 급성 기관지염과 충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어린이 다빈도 진료 빅데이터 분석
취학 전엔 중이염, 입학해선 시력 이상 많아
경기일보DB
경기일보DB

어린이들이 가장 많이 걸리는 질병은 급성 기관지염과 충치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학 전에는 중이염, 초등학교 저학년 때에는 근시나 난시, 고학년 때에는 근골격계 부상이 많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오는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어린이의 다빈도 질병을 분석한 결과를 2일 발표했다.

지난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은 어린이는 전체 402만6천824명으로 10년 전인 2009년 대비 1.8% 감소했다. 취학 전(5∼7세) 아동이 133만8천912명, 초등학교 저학년(1∼3학년) 134만8천409명, 초등학교 고학년(4∼6학년)이 133만9천503명이었다.

어린이가 병원을 가장 많이 찾은 질병은 ‘급성기관지염’이었다. 상위 10개 질병 중 6개가 이같은 호흡기 질환이어서 각별한 예방과 관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호흡기 질환을 제외하면 치아의 발육 문제, 충치 등으로 병원을 자주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유치에서 영구치로 바뀌는 초등학교 저학년에서 치아의 개수나 모양이 정상과 달라 생기는 ‘치아의 발육 및 맹출(이돋이) 장애’로 진료를 많이 받았다.

어린이들의 염증성 질환은 계절에 따라 달라지는 양상을 보였다. ‘알레르기성 접촉피부염’은 더운 여름철에, 장염은 여름철과 겨울철에 모두 많았다. 결막염으로는 겨울을 제외한 4월부터 9월까지 꾸준히 병원을 찾았다.

면역력이 취약한 취학 전 아동은 ‘중이염’과 ‘수족구’ 등 염증성 및 감염성 질병으로 진료를 많이 받았다.

이 중 중이염은 감기가 유행하는 환절기인 봄(4월)과 추운 겨울(12월)에 많이 발병했고 수족구는 기온이 상승하고 실외활동이 늘어나는 여름에 주로 발병했다.

초등학교 입학 후에는 근시나 난시 같은 시력장애로 병원을 많이 찾는다.

스마트폰 및 컴퓨터를 사용하고 학교에서 학습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시기이기 때문으로 보인다.

근시와 난시를 포함하는 ‘굴절 및 조절의 장애’로 진단받은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은 지난해에만 31만명에 달했고, 학년이 높아질수록 증가했다.

물사마귀로 알려진 ‘전염성 물렁종’도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이 병원을 찾는 주된 원인이었다. 이 병은 전염성이 있으므로 전염자와 밀접한 신체 접촉을 피하고 수건을 함께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온몸에 퍼지는 것을 막으려면 절대 긁지 말아야 한다.

초등학교 고학년 학생들은 활발해진 신체 활동으로 인한 부상이 많았다. 발목이나 손목 등 관절과 인대, 염좌 등으로 병원을 찾은 학생만 지난해에 26만4천454명에 달했다.

또 고학년 학생이 입원하는 원인 질환 상위 10개 중 4개가 골절 관련이었다. 이 시기 자녀를 둔 부모는 야외활동 시 아이가 다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