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 ‘시민청원’ 답변 “민심 외면한 대체 쓰레기매립지 선정 불가”
박남춘 인천시장 ‘시민청원’ 답변 “민심 외면한 대체 쓰레기매립지 선정 불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모 통해 대체매립지 입지 낙점

박남춘 인천시장이 대체 쓰레기매립지 선정 문제에 대해 “지역주민 동의가 없다면 추진은 불가능하다”고 29일 밝혔다.

박 시장의 이번 답변은 지난 3월21일 온라인 시민청원에 올라온 ‘영종도 제2 준설토 투기장 쓰레기매립지 조성 반대’에 대한 공감 수가 3천명을 넘어선데 따른 것이다.

박 시장은 “연구용역 결과 보고가 이뤄지지 않아 후보지는 공개되지 않았다”며 “대체매립지 추진 방식은 유치 공모가 될 것이므로 주민이 수용하지 않는다면 대체매립지 추진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지난해 환경부와 인천시, 서울시, 경기도 등 4자 협의체가 공동으로 발주한 ‘대체 매립지 후보지 선정에 관한’ 용역에서 영종도 제2준설토 투기장이 후보지로 올랐다고 알려지면서 주민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 용역은 지난달 19일로 과업 기간이 종료돼 최종보고서가 제출됐으나 후보지 주민들의 반발 등을 우려해 내용조차 공개하지 못하고 있다.

현재 사용중인 수도권매립지 3-1공구는 2024년 11월께 포화상태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돼, 대체매립지 확보가 시급한 상황이다.

박 시장은 환경부 등 중앙정부의 적극적 개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박 시장은 “대체매립지 문제는 수도권매립지 조성 때처럼 환경부와 국무총리실 등이 범정부 차원에서 다루지 않으면 해결이 어렵다”며 “지방정부가 알아서 하라고 한다면 큰 모순이고 대 혼란을 일으킬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체 매립지 조성계획을 서두르지 않으면 2025년 수도권엔 쓰레기 대란이 벌어진다”며 “중앙 정부에서 수도권매립지 정책을 조정하고 해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재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