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도 ‘자가용 없는 이동 혁명’ 추진
영종도 ‘자가용 없는 이동 혁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요맞춰 합승 가능한 차량 투입
지역 곳곳 킥보드·자전거 도입도
市, 5개 기관과 ‘Mod 서비스’

인천시가 대중교통이 취약한 영종도에 ‘자가용 없는 이동 혁명’을 추진한다.

시는 현대자동차와 연세대학교, 인천스마트시티㈜ 등 5개 기관과 함께 차량 공유 시스템 사업인 ‘인천시 사회 참여형 Mod(Mobility on Demand)’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Mod 서비스는 인천 영종도(97.48㎢) 7만4천여명의 주민 수요에 맞춰 합승이 가능한 차량을 투입하고, 자가용 없이도 목적지까지 신속히 이동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주민이 Mod 서비스 앱을 내려받아 예약을 하면,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이 탑재된 합승 차량이 최소 배차 간격을 계산해 주민을 태운다.

이동 수요에 따라 버스 노선이 실시간 생성되는 것으로, 주민은 배차 때문에 시간을 허비할 필요가 없다.

승하차 지점은 현 버스 정류장과 같다.

현재 시와 중구는 영종도에 각각 200억원(181대), 10억8천만원(8대)의 버스준공영제 예산을 투입해, 26개의 노선을 운행 중이다.

하지만, 운행 버스의 평균 배차 간격이 78분에 달해, 주민은 대중교통을 기피하고 민원도 늘어나는 추세다.

앞으로 국제업무도시와 복합리조트 등 개발이 예정돼 있어, 시와 중구의 준공영제 예산 지출 부담은 가중될 전망이다.

시는 Mod 서비스를 통해 수집된 주민 수요 빅데이터가 준공영제 예산을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합승 차량만으로 이동하는데 한계가 있는 지역 곳곳에는 공유형 전동 킥보드와, 공유 자전거도 도입된다.

주민이 합승 차량을 이용을 위해 현 버스정류장까지 사용할 수 있게 하고, 짧은 거리는 자전거 등을 사용할 수 있게 해, 효율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수년 안에 영종도는 10만명 이상으로 인구가 늘어나, 대중교통 민원도 폭증할 것”이라며 “영종도 내 교통 혁명을 통해 국제도시로서의 위상을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30일 오후 세종시 국토연구원에서 Mod 서비스 사업계획서를 발표한다. 사업이 선정되면 오는 7월께 시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주재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