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알루미늄 공장서 가스폭발 추정 사고… 인명피해는 없어
포천 알루미늄 공장서 가스폭발 추정 사고… 인명피해는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억 6천만원 피해

25일 오후 9시 20분쯤 포천시 선단동의 한 알루미늄 제조 공장에서 가스 누출이 원인으로 보이는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700㎡ 규모 공장건물 1개 동과 알루미늄 열처리 기계 1개 등이 부서져 1억6천만 원(소방서 추정)의 재산 피해가 났다.

폭발 당시 공장 안에 사람은 없어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폭발이 화재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소방 관계자는 “도시가스 배관이 공장 내 설비에 연결된 구조였는데 문제가 생긴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폭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윤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