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바이 절도범 잡고보니 귀금속 털이범
오토바이 절도범 잡고보니 귀금속 털이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바이 절도범이 여죄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금은방 털이범인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광명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A씨(32)를 구속해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3일 오전 4시께 광명시 한 도로에서 주차된 오토바이를 훔치다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여죄를 조사하던 중 A씨가 올해 초 발생한 고양 금은방 절도사건에 가담했던 사실을 밝혀냈다.

앞서 지난 1월 16일 새벽 고양시 행신동의 한 상가건물에 있는 금은방에 마스크를 쓴 괴한이 침입해 유리문을 부수고 귀금속 등을 훔쳐 달아났다. 경찰은 CC(폐쇄회로)TV 화면 등을 통해 용의자를 추적, 공범 1명을 검거했으나 함께 범행했던 A씨의 행방은 묘연한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상습 오토바이 절도범을 추적하던 중 A씨를 붙잡아 인적사항을 대조했더니 고양 사건의 용의자임이 드러났다”며 “A씨도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고 설명했다.

광명=김용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