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용견 도축은 합법적… 생존권 위협 중단하라”
“식용견 도축은 합법적… 생존권 위협 중단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견단체 800여명, 도청서 ‘특사경 집중 단속 반대’ 집회
불법 사육, 도축 등에 대한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의 집중 단속에 반발한 전국 육견업 종사자 500여 명이 25일 상여를 든 채 경기도청과 도의회 청사 진입을 시도하는 등 시위를 벌이고 있다. 김시범기자
불법 사육, 도축 등에 대한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의 집중 단속에 반발한 전국 육견업 종사자 500여 명이 25일 상여를 든 채 경기도청과 도의회 청사 진입을 시도하는 등 시위를 벌이고 있다. 김시범기자

육견업 종사자들이 개 불법 사육, 도축 등에 대한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의 집중 단속에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은 현재 개 도축 사업장의 행위는 잔인한 도살이 아닌 합법적인 도축이라며, 도 특사경의 생존권 위협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전국육견상인회와 대한육견협회 등 전국 육견 단체 회원 800여 명(경찰ㆍ집회 측 추산)은 25일 경기도청 앞에서 규탄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이재명 지사의 작위적인 법 해석과 표적 단속지시로 육견업 종사자들의 생존권이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가축이며 축산물의 법적 지위를 가진 식용 목적의 가축인 개를 사육하는 농가와 도축·유통하는 상인, 건강원 업주 등 150만 육견업 종사자 전체를 범죄자 집단이라는 거짓 프레임으로 뒤집어씌우려고 한다”며 정부에 처벌을 요구했다.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진행된 집회는 오후 2시께 도청 진입 시도로 이어졌다. 도가 모든 출입문을 쇠사슬로 봉쇄하자 도청 신관 앞에서 실랑이가 발생, 이 과정에서 2m 크기의 정문 유리창이 파손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또 집회 참가자 중 일부가 도청 별관으로 진입을 시도, 경찰과 충돌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집회 참가자들은 진압과정에서 경찰에 폭행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후 3시 30분께에는 육견 단체 회원 일부가 경기도의회로 진입, 1층 로비에서 경찰과 대치했다. 이후 송재환 도 안전관리실장과 이병희 전국육견상인회장 등은 협상을 진행, 오후 4시 30분께 도 특사경 단속 문제에 대해 일부 합의했다. 이에 따라 도의회 내에서 농성을 벌이던 육견 단체 회원들도 철수했다.

전국육견상인회 관계자는 “도와 합의 결과 도 특사경이 계속 단속은 하되 육견 상인들이 자연환경 파괴 등 최대한 범법행위를 하지 않고, 동물 학대가 없는 정화작용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최현호ㆍ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