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5천, 한반도 평화 외치다…4·27 판문점 선언 1주년 기념 캠페인
학생 5천, 한반도 평화 외치다…4·27 판문점 선언 1주년 기념 캠페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아 27일 접경지역에서 학생 5천명이 한반도 평화를 외치는 이색적인 행사가 열린다.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은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 인천광역시교육청(교육감 도성훈)과 함께 27일 접경지역에서 학생 ‘평화선언 캠페인’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캠페인은 1년 전 남북정상의 한반도 평화정착과 공동번영에 대한 선언 실현을 기원하고 평화교육을 직접 체험하는 프로그램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수도권 지역 학생 5천여 명이 참여하는 이번 캠페인은 김포 전류리 포구, 김포 시암리, 고양 행주산성, 연천 신탄리, 강화도 평화전망대, 강원도 철원 일대 등 여러 구간에서 진행된다. 당일 오후 2시 27분, 각 구간에서 평화 파도타기, 평화통일 만세삼창, 평화 인사 나누기, 손잡고 평화기원 노래 부르기, 평화에 대한 학생들의 희망 전달 등을 진행한다.

경기도 학생들은 공동행사로 학생들이 직접 작성한 ‘평화선언문’을 발표한다. 발표문의 주요 골자는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출발점으로써 4.27 선언의 의미를 되새기고, 미래세대인 학생들이 평화로 가는 첫걸음을 떼자’이다.

이 발표문은 학생들이 각 지역에서 자발적 사전 모임과 온라인ㆍ오프라인 논의를 통해 작성됐다. 또한, 지역 또는 학교 단위에서 사전 계획한 ‘평화소원 메시지 매달기’, ‘평화노래 부르기’, ‘평화선언 깃발로 평화통일 외치기’ 등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자체 퍼포먼스를 사전 진행한 후 공동행사에 참여할 예정이다.

서울 태랑초, 고대부중, 배재중, 상명고 교사를 비롯한 학생 160여 명은 강화 평화전망대, 김포 시암리, 강원도 철원 등 지역에 참여해 손에 손을 잡고 평화의 마음을 이을 것이다.

특히, 조희연 교육감이 참석하는 경기도 김포 시암리 지역에서는 상명고등학교 학생 40명이 제안하는 ‘평화를 바라며 교육감님께 드리는 우리의 희망’을 전달하고 평화를 향한 열망을 상호 공감할 예정이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3·1운동과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는 올해 ‘학생 평화선언 캠페인’이 학생들에게 4·27 판문점 선언의 평화정신을 되새기며 실천하는 소중한 체험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현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