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P·자동차 시장 쇠락… 도내 외투기업 ‘직격탄’
DP·자동차 시장 쇠락… 도내 외투기업 ‘직격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곳 임대단지 실태조사 결과
道 “업종 변경 등 맞춤형 지원”
에너지·바이오 유치해 다변화
외국인투자지역 위치도. 경기도 제공

디스플레이와 자동차 시장의 쇠락에 경기도 내 외국인투자기업 임대단지가 직격탄을 맞았다. 전체 단지 매출의 60% 이상, 고용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이들 업종의 매출이 해마다 감소, 업종 다변화 등의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25일 평택 어연한과 화성 장안1ㆍ2, 파주 당동 등 도내 8개 외투기업 임대단지에 입주한 99개 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이들 기업의 지난해 매출은 7조 8천490억 원이다. 이 중 디스플레이 업종은 3조 3천210억 원(42.3%), 자동차 업종은 1조 4천630억 원(18.6%)의 매출을 기록, 전체 외투기업 임대단지 매출의 60.9%를 차지했다. 고용 역시 디스플레이가 3천63명(31.8%), 자동차가 1천896명(19.7%)으로, 전체 고용의 51.5%를 보였다.

그러나 두 업종의 매출은 매년 감소하는 등 내리막길을 걷는 것으로 나타났다. 디스플레이 업종은 삼성, LG 등 주요 대기업의 해외 이전으로 인한 생산 축소, 자동차는 시장 환경 변화에 따른 기존 내연기관 부품 업체의 쇠락 등으로 매출이 감소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디스플레이 업종의 경우 2016년 3조 7천160억 원에서 지난해 3조 3천210억 원으로 매출이 10.6% 줄었다. 자동차 업종 역시 지난해 매출액 1조 4천630억 원으로 2016년 2조 860억 원보다 29.9% 감소했다. 반면 반도체, 화학, 금속 업종은 2016년과 비교해 매출이 각각 37.4%, 24.8%, 19.0% 증가했다. 고용도 각각 42.0%, 11.9%, 15.3% 늘었다.

이 같은 문제가 나타남에 따라 도는 입주기업이 급변하는 외부환경에 대처하고자 업종 변경을 원하면 외투기업 관리기본계획 등을 신속하게 변경해 지원할 방침이다. 또 에너지와 바이오 기업을 추가로 유치해 디스플레이와 자동차에 편중된 외투기업 전용임대단지 입주업종을 다변화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매출 감소가 예상되는 업종은 업종 변경이나 융복합 업종 허용 등을 통해 지원할 예정”이라며 ”입주기업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지속해서 실태조사와 맞춤형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