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국과수 결과에도 혐의 부인 "어떻게 필로폰이 몸속에 들어갔는지…"
박유천, 국과수 결과에도 혐의 부인 "어떻게 필로폰이 몸속에 들어갔는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유천. 연합뉴스
박유천. 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씨(33) 측이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검사 결과에도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25일 박씨의 변호인인 권창범 변호사는 “국과수 검사 결과는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면서도 “마약을 하지 않았다는 의뢰인(박씨)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권 변호사는 “영장실질심사까지 시간이 별로 없지만 (마약을 하지 않았는데) 어떻게 필로폰이 체내에 들어가 이번에 국과수 검사에서 검출되게 됐는지를 살펴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과수 검사 결과가 알려진 이후 박씨 측이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23일 박씨의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는 국과수 검사 결과 등을 토대로 박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에 따라 박씨는 오는 26일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구속 여부가 결정된다.

이에 영장실질심사에서는 경찰과 박씨 측이 치열한 공방을 벌일 것으로 전망된다.

또 박씨 측이 필로폰이 검출된 데 대해 어떠한 주장을 펼칠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