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유천 마약 추가 투약 혐의 수사력 집중
경찰, 박유천 마약 추가 투약 혐의 수사력 집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초 3차례 구매… 5차례 투약”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된 가운데 경찰이 박씨의 추가 투약 혐의를 밝히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24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 23일 박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하면서 영장에 박씨가 올해 2∼3월 필로폰을 3차례 구매하고 총 5차례 투약한 것으로 범죄사실을 기재했다.

현재까지 진행된 경찰조사 결과, 박씨는 필로폰을 매번 0.5g씩 총 1.5g을 구매했다. 일반적으로 필로폰의 1회 투약량은 0.03∼0.05g이다. 박 씨는 1명이 30∼50회, 2명이 15∼25회 투약할 수 있는 분량을 구매한 것이다.

경찰이 영장에 적시한 박씨의 필로폰 투약 혐의는 모두 전 연인인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씨(31)와 함께한 것으로, 이들이 투약한 필로폰의 양은 0.3∼0.5g으로 추정될 수 있다.

이런 가운데 박씨가 구매한 필로폰의 양 1.5g을 고려할 때 현재까지 1.0∼1.2g의 필로폰이 발견되지 않은 셈이다.

앞서 지난 16일 경찰이 박씨의 하남 자택과 차량, 황씨가 살던 서울의 한 오피스텔 등을 압수수색 하는 과정에서도 필로폰은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사라진 필로폰도 모두 박씨 등이 투약한 것으로 보고 이를 입증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박씨는 오는 26일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서 구속 여부가 갈리게 된다.

한편 박씨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이날 박씨와의 신뢰 관계를 회복할 수 없다고 판단, 박씨에 대해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 박씨 또한 연예계를 은퇴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