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에 이어 소주 가격 인상…'소맥 1만원 시대'
맥주에 이어 소주 가격 인상…'소맥 1만원 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이슬. 하이트진로 홈페이지
참이슬. 하이트진로 홈페이지

맥주에 이어 소주 가격도 5월부터 오른다. 소주와 맥주를 섞어 마시는 이른바 ‘소맥 폭탄주’ 값은 1만원을 넘기게 됐다.

하이트진로는 다음 달 1일부터 참이슬 후레쉬와 참이슬 오리지널(360㎖)의 공장 출고 가격을 병당 1천15.7원에서 1천81.2원으로 65.5원(6.45%) 올린다고 24일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2015년 11월 가격 인상 이후 원부자재 가격, 제조경비 등 원가 상승요인이 발생했다”며 “3년여간 누적된 인상요인이 10% 이상 발생했으나, 원가절감 노력 등을 통해 소비자의 부담을 최소화하는 선에서 인상률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공장 출고가 이렇게 인상되면서 소매점과 식당의 가격인상도 피할 수 없게 됐다.

주류업계에서는 참이슬 소주 출고가가 65.5원 오르면 대형할인점과 편의점 등에서는 소매 가격을 100원 안팎 올릴 것으로 보고 있다.

식당과 주점에서는 이미 소주 1병에 5천원을 받는 곳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현재 서울의 식당, 주점에서는 보통 소주 1병에 4천∼4천500원을 받는다.

앞서 맥주 시장 1위인 오비맥주는 이달 초 주요 제품 출고가를 평균 5.3% 올렸다.

오비맥주의 ‘카스’, ‘프리미어OB’, ‘카프리’ 등 주요 맥주 제품의 공장 출고가가 평균 5.3% 인상됐다.

간판 제품인 ‘카스’ 병맥주 500㎖의 출고가는 1천147원에서 1천203.22원으로 56.22원(4.9%) 올랐다.

이처럼 맥주와 소주업계 1위가 연달아 가격을 올리면서 다른 업체들의 주류 가격 인상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